복잡한 교차로에 색깔 유도선 생긴다..내비와 표지판에도 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역 앞처럼 복잡한 교차로에 노면색깔 유도선이 설치된다. 내비게이션이나 표지판에도 함께 표출해 앞으로 길 찾기가 한층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복잡한 교차로 내 갈림길에서 운전자가 진행 방향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유도선 설치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2011년부터 고속도로 일부구간을 대상으로 시범 설치한 결과, 호응도가 높고, 사고 감소 효과(27%)도 큰 것으로 분석된 바 있다.

하지만 유도선 설치 기준이 없어 지방도로는 각기 다른 형태로 설치되고 있다. 공청회를 거쳐 올해 12월까지 설치대상지점, 색상, 규격 기준을 마련하고, 밤길, 빗길에도 잘 보이도록 반사성능 기준을 새로 제시할 계획이다.

유도선 설치대상 교차로는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사고지점 현황자료), 내비게이션 회사(경로 재탐색 지점 자료)에서 보유중인 빅데이터를 분석해 선정한다.

설치된 유도선은 민간 내비게이션 업체에서 즉시 적용가능 하도록 위치 및 형상 데이터를 디지털화해 민간에 개방한다. 도로표지판 관련 규정도 개정하여, 표지판에도 유도선과 동일한 색상의 진행방향이 나타나도록 한다.

국토교통부 이성훈 도로운영과장은 “유도선 설치가 활성화되면, 운전자가 복잡한 교차로에서 진행방향을 쉽게 찾을 수 있고, 교통 사고감소 효과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