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우정 지분 14조원 규모 매각 추진..대지진 복구 재원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 정부가 민영화 진행 중인 일본 우체국 지분을 팔아 동일본대지진 복구 재원을 마련한다.

일본 언론은 12일 일본 재무성이 일본우정 주식 최대 1조4000억엔(약 14조4700억원)어치를 매각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우체국 민영화를 추진하는 일본 정부 주식 매각은 2015년 신규공개 이래 1년 10개월 만에 두 번째다. 일본 정부의 현재 지분율은 80%다. 매각 규모는 22%로 금액으로는 최대 1조4000억엔에 달한다. 매각으로 마련한 자금은 동일본대지진 복구 재원으로 쓴다.

日정부, 우정 지분 14조원 규모 매각 추진..대지진 복구 재원 마련

일본 정부는 향후 2주간 투자자 수요 등을 청취한 뒤 25~27일 매각가를 최종 결정한다.

빠를 경우 이달 말에, 늦어도 내달 3일에는 매각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2015년 11월 일본우정 주식을 도쿄증시 1부에 신규 상장해 약 20%의 주식을 처분, 1조4000억엔을 확보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앞으로 보유가 의무화된 3분의 1 이상을 남기고 지분 전체를 단계적으로 매각한다. 2022년까지 동일본대지진 복구 재원으로 모두 4조엔(약 41조3416억원)을 확보한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