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이성 유방암 환자 생존율 예측 가능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성모병원 유방암센터 채병주 교수(왼쪽), 유태경 교수
<서울성모병원 유방암센터 채병주 교수(왼쪽), 유태경 교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원장 김용식)은 유방암센터 채병주·유태경 교수팀이 완치가 어려운 전이성 유방암 환자 중 수술 후 생존율을 예측하는 모델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교수팀은 진단 당시 전이성 유방암 환자 중 수술 후 장기 생존을 확인하는 환자 특징을 파악하기 위해 1990년부터 2014년까지 유방암등록사업에 등록된 환자 2232명을 조사했다. 전이성 유방암 전체 환자 3년 생존율은 56.4%였고, 중앙생존기간은 44개월이었다. 3년 생존율은 1990년대 38.7%, 2000~2004년 50.5%, 2005~2009년 57.3%, 2010~2014년 70.1%로 증가했다.

전체 환자 중 유방, 액와부(겨드랑이) 수술을 받은 환자는 1541명(69%), 수술을 받지 않은 환자가 588명(26.3%), 부분 수술을 받은 환자는 103명(4.6%)이다.

진단 시 전이성 유방암 환자 중 유방과 액와부 수술을 받은 환자 예후 인자를 분석했다. 유방 종괴 크기, 암세포 분화도, 암세포 림프·혈관 침범 여부, 암세포 호르몬 수용체 여부 등 수치가 예후와 관련 있었다. 예후 인자로 위험률을 계산, 수술 받은 환자 예후를 예측하는 점수 모델을 계산했다. 예측 생존 점수를 0점에서 10점으로 정한 뒤 점수에 따라 환자를 4그룹으로 분류했다.

위험률 점수가 0~3점으로 제일 낮은 그룹 3년 생존율이 87.3%로 가장 높았다. 전체 환자 3년 생존율(56.4%)보다 30% 이상 높았다.

진단 당시 전이성 유방암 환자는 항암이나 항호르몬치료를 1차로 받는다. 전이성 유방암이라도 유방과 액와부 부위 수술을 할 경우, 수술을 하지 않은 환자보다 생존율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수술한 환자 예후를 점수화하면 수술에 적합한 환자를 선별한다.

채병주 교수는 “일반 유방암 보다 생존율이 낮은 전이성 유방암 환자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최적화 된 치료방법을 연구 한다”며 “이번 연구는 전이성 유방암 환자 중 적극적인 유방과 액와부 수술치료를 고려할 때 유용하게 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SCI 국제학술지인 '유방암 연구와 치료' 6월에 게재됐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