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합신산업촉진위원회' 발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융합촉진 옴부즈만(이주연 교수·아주대)은 '융합신산업촉진위원회' 발족식을 12일 서울 쉐라톤팔래스호텔에서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위원회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산업간 융합과 신시장 창출, 민간 전문가 의견 청취를 위해 구성됐다. 융합신산업 육성과 발전을 위해 민관 합동 지원기구가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라 산학연관 전문가 130명이 참여한다. 민관 소통이 잘 되지 않아 사각지대에 놓인 융합신산업 중소기업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위원회는 융합 및 신산업 분야를 9대 분과로 나누고 향후 점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9대 분과는 △전기·자율차 △사물인터넷(IoT)가전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에너지신산업 △첨단 신소재 △가상현실(AR)·증강현실(VR) △서비타이제이션이다.

위원회는 발족식 이후 융합신산업과 중소기업 육성 발전을 위한 규제 평가와 개선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주연 옴부즈만은 “이번 위원회 발족을 계기로 지속적인 규제 혁신 역량 강화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융합신산업의 민관 소통 호민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