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산업정책, 늦은 만큼 더 큰 관심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정부가 그리는 산업 발전 로드맵이 연말에 제시된다. 정부 출범 이후 한 차례도 '산업'이 언급되지 않아 경제·산업계가 의아해 하던 와중이다. 일자리를 강조하는 정부여서 더욱 그랬다. 물론 더 급한 대내외 이슈가 터지던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너무하다'는 분위기였다. 연말까지 아직 3개월이나 남았지만 '산업 홀대론' 논란은 다소 누그러들 전망이다.

그 사이 해프닝이 많았다. 대통령이 주재하는 첫 업무 보고에서 실물경제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가 산업 정책을 빼고 에너지와 통상만 안건 테이블에 올린 일, 산자부가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의 민·관 공동 구성안 멤버에서 배제된 일 등은 시쳇말로 '웃픈' 일이다.

정부가 연말에 내놓을 산업 정책의 밑그림은 산업 활력 제고와 4차 산업혁명 접목 신산업 육성 방안이 골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거시 정책 방향과 업종별 대책을 포함한다. 11월 중에 초안을 내놓고 공청회 등을 통해 업계와 소통한다. 산업부는 내부로 다양한 정책을 구상해 왔고,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산업 정책 수립 과정에서 민간 전문가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겠다는 계획도 덧붙였다.

백운규 산자부 장관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결국 산업이 우리 미래 먹거리”라고 강조했다. '결국'이라는 표현에는 급속히 확산하는 '산업부 홀대론'에 대한 우회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느껴진다. 장관 말처럼 산업 없이는 일자리도, 미래 성장 동력도 없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의 산업에 대한 관심 표명은 많이 늦었고, 그 사이에 오해도 많이 생겼다. 늦은 만큼 더 큰 애정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