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부처-지자체, 지역 물문제 해결위한 통합물관리 토론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통합물관리를 위한 전국 순회 토론회를 연다.

환경부는 국토교통부, 통합물관리 비전 포럼, 전국 시·도와 공동으로 13∼25일 7번에 걸쳐 전국 순회 토론회를 연다고 12일 밝혔다.

환경부가 밝힌 지속가능한 물관리 패러다임. [자료:환경부]
<환경부가 밝힌 지속가능한 물관리 패러다임. [자료:환경부]>

'지역 물 문제 해결은 통합물관리로'라는 주제로 열리는 토론회에서 그동안 분산 관리되던 각 지역 물관리 현안을 진단하고, 수질·수량 등 물관리 전문가 논의를 통해 해결방안을 찾는다.

토론회는 13일 부산·울산·경남지역을 시작으로 세종·충북(18일), 강원·경기(19일), 대전·충남·충북(20일), 대구·경북(21일), 광주·전남(22일), 인천·서울(25일) 순서로 열린다.

첫 번째 부산·울산·경남지역 토론회는 '통합물관리 추진방향', '낙동강 유역의 물 문제 및 물관리 일원화' 등 4개 주제 발표와 전문가 패널토의로 진행된다. 인천·서울 토론회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수자원협회(IWRA) 등 해외 전문가 초청 국제 세미나 형식으로 열린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물관리 정책 전환이 필요한 시기에 지역 내 물관리 현안에 대한 목소리를 듣고 해결방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자 토론회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첫 번째 토론회에서 논의되는 부산·울산·경남지역 물문제는 수량·수질·수생태계·재해 등 복합적인 문제가 얽혀있어 통합적이고, 지속가능한 해결방법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물관리 일원화가 매우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