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현대·기아차 고성능차, 아우토반 달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기아자동차가 자동차 본고장 독일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고성능차를 내놓고 기술력을 과시한다. 품질과 내구성은 물론 성능면에서 차별화를 추구한 고성능차를 통해 유럽 시장 재도약에 나서겠단 각오다.

현대차가 첫 공개한 고성능 제품군 N의 첫 번째 모델 'i30 N'.
<현대차가 첫 공개한 고성능 제품군 N의 첫 번째 모델 'i30 N'.>

현대차는 12일(현지시각) 고성능 제품군 N의 첫 번째 모델 'i30 N'을 첫 공개했다. 고성능 N은 현대차 글로벌 R&D센터(남양)에서 설계, 세계에서 가장 가혹한 주행 코스로 알려진 독일 뉘르부르크링(N〃rburgring) 서킷에서 혹독한 품질 테스트와 세팅을 거쳐 완성됐다. 현대차는 두 곳의 영문 첫 글자를 따 고성능 모델의 차명을 'N'으로 명명했다.

i30 N은 2.0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75마력, 최대토크 36.0kg·m의 강력한 성능과 민첩한 응답성을 제공한다. 아울러 N 모드, N 커스텀 모드를 포함한 5개 다양한 주행 모드를 제공, 일상생활을 위한 편안한 주행부터 레이스 트랙에서의 고성능 주행이 가능하다.

i30 N은 구동 바퀴에 상황 별로 엔진의 동력을 조절해 전달하는 전자식 차동 제한 장치(e-LSD), 노면 상태와 운전 조건에 따라 감쇄력을 제어해 주행 안전성과 승차감을 동시에 확보한 전자제어서스펜션(ECS)를 갖췄다. 기어 단수를 내릴 때 엔진 회전수를 조정해 변속을 부드럽게 해주는 레브 매칭(Rev Matching) 기술도 처음 선보인다.

고성능차를 위한 신기술도 적용했다. 정지 상태에서 출발 시 엔진 토크와 휠 스핀 최적 제어로 최대의 가속 성능을 제공하는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 기술, 일시적으로 엔진 출력을 높여주는 오버부스트(Overboost), N 전용 고성능 타이어 등을 장착했다.

현대차는 이날 연비와 성능을 개선하고, 배출가스를 최소화하기 위해 개발 중인 차세대 파워트레인을 '스마트 스트림'으로 명명하고, 새 엔진과 변속기를 공개했다. 1.6리터 T-GDi 엔진은 흡기 밸브를 여닫는 타이밍을 연속적으로 변화시키는 연속가변밸브듀레이션(CVVD)을 처음 적옹했다. 8단 습속 DCT는 최적의 동력 효율로 빠른 변속감과 높은 연비가 강점이다.

기아차가 공개한 핫해치 콘셉트카 '프로씨드 콘셉트'.
<기아차가 공개한 핫해치 콘셉트카 '프로씨드 콘셉트'.>

기아차는 고성능 해치백을 의미하는 핫해치 콘셉트카 '프로씨드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그레고리 기욤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 수석 디자이너는 “프로씨드 콘셉트는 유럽 전략형 모델인 씨드 제품군에 새로운 미래 디자인 방향성과 비전을 제시하는 콘셉트카”라고 설명했다.

프로씨드 콘셉트 외관은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 코' 형상 그릴이 크게 자리했다. 전면 범퍼 중앙과 가장자리에 대형 에어 인테이크를 적용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측면은 낮게 기울어진 루프 라인이 테일게이트로 유연하게 이어지면서 날렵한 이미지를 나타냈다.

프로씨드 콘셉트는 색다른 방식으로 빛을 표현했다. 측면 글래스하우스 주변에 얇은 광선을 적용해 유선형으로 이어지는 차체의 매끈한 실루엣을 완성했다. 여기에 20인치 알로이 휠, 전자식 도어 핸들 등이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보여준다.

프랑크푸르트(독일)=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