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비어만 현대차 개발총괄 "N브래드 내세워 고성능 이미지 심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알버트 비어만 현대자동차 시험·고성능차 개발 담당 부사장 12일(현지시각)은 “향후 N 브랜드의 다양한 신차들을 출시해 현대차에 고성능 이미지를 심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현대자동차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부사장이 고성능 N브랜드와 i30 N 차량을 소개하고 있다.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현대자동차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부사장이 고성능 N브랜드와 i30 N 차량을 소개하고 있다.>

모터쇼에 현대차는 'N' 브랜드 첫 모델 'i30 N'을 처음 일반 공개했고 i30 N 기반 'i30 N TCR(투어링카 레이스)', 'i30 N 24h 랠리카' 등을 함께 선보였다.

비어만 부사장은 “그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현대차의 품질·디자인 등 여러 요소에서 좋은평을 받았지만 성능 관련해서는 그렇지 못했던 게 사실”이라며 “고성능 N 브랜드 출범은 주행성능면에서 현대차의 기술력과 이미지를 한 단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 시험·고성능차 개발 총괄로 직접 i30 N 발표에 나선 비어만 부사장은 “오는 12월 i30 N을 유럽·호주시장에 먼저 출시하고, 한국에는 구체적인 차종은 밝힐 수 없지만 내년에 2종 N 브랜드 신차를 내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판매가 시작된 건 아니지만, N 브랜드에 대한 반응은 나쁘지 않다”며 “판매용으로 개발한 서킷용 경주차 i30 N TCR은 12월 판매예정인데 이미 세계 레이싱팀에서 관심을 갖고 있고 한국도 주문이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브랜드가 고성능차를 내놓지만 정작 해당 차량으로 트랙을 달리려면 특수 타이어와 제동장치 등이 필요한 것과 달리 i30 N은 별도 부가장치 없이 트랙을 주행하는 동시에 출퇴근도 가능하도록 개발됐다”며 “운전대에 붙은 N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 손쉽게 고성능 주행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N 브랜드 외에도 기아차 '스팅어'·'제네시스 G70' 등 현대·기아차의 신차 성능을 책임진 비어만 부사장은 “N 브랜드 외에 다른 양산차도 각 모델 성격에 맞게 고성능차 기술 철학을 접목하고 있다”며 “현재는 일반 내연기관을 탑재한 고성능차를 먼저 출시했지만, 향후 친환경차 기술이 접목된 고성능차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