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 중소기업 우수상품]케이와이피 '토르 배터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케이와이피(대표 최기수)가 자동차용 '토르 배터리'를 출시했다.

케이와이피의 '토르 배터리'
<케이와이피의 '토르 배터리'>

인산철로 만들어진 토르 배터리는 기존 납산 배터리 무게의 20~30% 수준으로, 가벼운게 특징이다. 여기에다 초고방전율을 가진 셀을을 적용하면 5~10% 수준까지 무게를 줄일 수 있다.

납산배터리에 비해 무게당 에너지 밀도가 높아 작은 용적에 많은 전기 에너지를 담을 수 있다.

방전 특성이 우수해 적은 용량과 무게로 강한 힘을 낼 수 있다.

일반 납산 배터리 대비 수명이 4배 이상 길다. 저전압 방전이 되어도 배터리 내부가 손상되지 않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영하 20도~영상 75도의 넓은 온도 범위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동절기에도 성능 저하로 인한 문제점이 발생하지 않는다.

자동차 무게에 예민한 레이싱 카는 물론이고, 일반승용차·운송화물트럭·농사용 이동장비·수상 오토바이 등에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월 1만km 이상 운행이 많은 화물 운송 트럭에 이 배터리를 적용하면 에어컨에 의한 잦은 배터리 트러블을 방지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최기수 대표는 “운행 빈도가 많지 않은 세컨 카나 농기계에 탁월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