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김포한강점에 슈즈 멀티 브랜드숍 '스매싱나인' 오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마트, 김포한강점에 슈즈 멀티 브랜드숍 '스매싱나인' 오픈

롯데마트는 15일 '스매싱나인'이라는 슈즈 멀티 브랜드숍을 오픈한다고 13일 밝혔다. '스매싱나인'이라는 이름은 테니스에서 공이 라켓에 착 감기듯 잘 맞았을 때의 기분 좋은 느낌처럼 최상의 상품 가치로써 소비자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라는 뜻이다.

롯데마트가 직접 운영하는 첫 슈즈 멀티 브랜드숍은 경기도 김포시에 위치한 한강신도시에 오픈하는 롯데마트 김포한강점에서 소비자들에게 처음으로 공개된다.

김포한강점 2층에 255㎡(약 77평) 규모로 오픈하는 이번 '스매싱나인' 매장에서는 나이키, 아디다스 등 메가 히트 브랜드는 물론이고 유럽의 인기 스니커즈 및 양털 부츠, 젤리 슈즈, 우븐 슈즈 브랜드 등을 종합 취급해 소비자들에게 신발과 관련된 모든 해결책을 제공한다.

나이키, 아디다스, 리복, 뉴발란스 등 국내 신발 시장의 메가 히트 브랜드 상품과 언더아머, 오니츠카 타이거, 탐스 등 현재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브랜드 상품들은 병행 수입을 통해 차별화된 상품을 다른 채널보다 저렴한 가격에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이탈리아 국민 스니커즈라고 불리는 슈페르가, 영국, 프랑스의 유명 브랜드 골라, 페이유 등 유럽 인기 스니커즈 브랜드 상품들도 직거래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더불어 겨울 시즌에는 양털부츠 브랜드 베어파우를 비롯 젤리 슈즈, 니트 슈즈 등으로 유명한 락피시, 블루마운틴, 크록스 등 브랜드 상품도 함께 운영할 방침이다.

롯데마트가 이처럼 슈즈 멀티 브랜드숍을 오픈하는 까닭은 국내 신발 시장 내 운동화 시장 규모의 비중이 50% 이상을 차지하며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섬유산업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16년 3월 ~ 16년 8월) 전체 신발 시장 규모인 2조9998억원 중 운동화 시장이 차지하는 규모는 1조6364억원으로 전체의 54.6%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상반기 전체 시장 규모는 2010년 상반기 대비 50.6% 성장했으나 운동화 시장 규모는 같은 기간 122.7% 성장해 전체 성장률을 큰 폭으로 상회했으며, 이젠 정장에도 운동화가 어울리는 시대가 됐다. 이에 롯데마트는 김포한강점에 '스매싱나인'의 오픈을 시작으로 올해 안으로 슈즈 멀티 브랜드숍을 9개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

한편, '스매싱나인' 1호점이 들어서는 롯데마트 김포한강점은 이달 15일, 경기 김포시 장기동에 지하 3층~지상 2층 5개층에 영업면적 1만820㎡(약 3273평) 규모로 들어선다.

지하 1층에는 베이비 & 키즈 매장과 F&B 매장이, 1층에는 신선·가공 매장이 2층에는 라이프 스타일 매장과 하이마트, 문화센터 등이 들어서며 지하 3층~지하 2층에 총 620대 주차 공간을 마련했다.

롯데마트 김포한강점에는 지난 7월 서초점 오픈 때 첫 선을 보였던 그로서란트 매장도 들어가 스테이크, 시푸드 등 다양한 신선식품을 소정의 조리비만 내면 바로 조리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14일에는 사전 오픈을 진행해 12시부터 16시까지 김포한강점을 미리 체험할 수 있으며 이달 20일까지 엘포인트 회원이 김포한강점에서 당일 7만원 이상 구매하면 5000원 상품권도 증정할 계획이다.

윤주경 롯데마트 영업본부장은 “서울양평점의 어반 포레스트, 서초점의 그로서란트 등 올해 오픈하는 롯데마트 매장에는 늘 새로운 시도가 이뤄졌다”며, “이처럼 기존 오프라인 공간을 새롭게 재창조하는 롯데마트의 실험은 앞으로도 지속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