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방위성 "북 핵실험 후 일본 상공서 방사성물질 검출 안 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 방위성은 12일 북한의 지난 3일 핵실험 이후 자위대기가 일본 주변 상공에서 채집한 먼지 등 대기 중 물질에서 방사성물질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교도통신에 따르면 방위성은 전문 기관인 일본분석센터에 채집된 물질 분석을 의뢰한 결과 핵 실험 때 증가하는 방사성 가스도 확인되지 않았다는 통보를 받았다.

일본 방위성은 지난 3일부터 10일까지 항공자위대 T-4 연습기를 아오모리(靑森)현 미사와(三澤)기지, 후쿠오카(福岡)현 지쿠조(筑城)기지, 이시카와(石川)현 고마쓰(小松)기지에서 이륙시켜 공기 중 먼지 등을 채집했다.

지난 5일에는 C-130 수송기를 아이치(愛知)현 고마키(小牧)기지에서 노토(能登)반도 앞바다로 보내 대기 속 물질을 채집했다.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