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LG전자, 국내 첫 지능형 로봇 사업 수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천국제공항에서 현재 시범 서비스를 진행 중인 LG전자 안내로봇. LG CNS 제공
<인천국제공항에서 현재 시범 서비스를 진행 중인 LG전자 안내로봇. LG CNS 제공>

LG CNS가 LG전자와 협력해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발주한 지능형 로봇 사업을 수주, 지능형 로봇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 CNS는 LG전자 자율주행 로봇 제작 기술과 LG CNS 무선 통신 기반 로봇 관제 시스템 구축 역량을 결집해 내년 6월 프로젝트를 완료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업은 국내에서 발주된 지능형 로봇 사업 가운데 큰 규모다. 출국장 대기인원 파악, 게이트 안내, 기내 반입금지물품 홍보를 위한 출국장 로봇과 수하물 수취대 번호, 승객 대면 음성 안내를 위한 입국장 로봇을 도입한다. 인천국제공항 내부 시스템과 연계해 로봇 관제 시스템을 구축한다.

로봇 관제 시스템은 LG CNS가 자체 구축한 로봇 서비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공항 내부시스템과 연계한다. 여러 대 로봇을 제어하며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LG CNS 로봇 관제 시스템은 공항 내부시스템에 저장된 출국장 혼잡도 상태를 로봇에게 전달한다. 출국장 로봇은 이용객에게 대기시간이 적은 출국장 정보를 안내하는 서비스 등을 제공해 인천국제공항 고객 편의성을 높인다. 현장에 있는 로봇 위치와 활동 상황을 확인하고 이동 동선을 고려해 로봇을 개별 또는 그룹으로 제어 가능하다.

지능형 로봇은 내년 2월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 6월부터 본격 도입된다.

LG CNS 관계자는 “LG전자와 협력해 지능형 서비스 로봇 사업 기술력을 입증한 사례”라면서 “향후 지능형 서비스 로봇 시장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고 말했다.

LG CNS는 2013년부터 로봇 소프트웨어 기술을 축적, 일본 소프트뱅크사 로봇 페퍼용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개발환경을 구축했다. 로봇을 제어하고 사람과 의사소통하는 로봇용 태블릿을 개발, 공급했다. 5월에는 실물 로봇을 활용한 '우리은행 로봇 금융서비스' 시범사업도 진행했다. LG CNS는 7월 '로봇사업팀'을 신설하는 등 로봇 분야에 집중 투자한다.

LG CNS는 LG전자와 지능형 로봇 사업 협업을 강화한다. 유럽과 중동지역 해외 주요 공항과 공공기관, 기업을 대상으로 로봇 사업을 확대하는 등 서비스 로봇 시장 선두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조인행 LG CNS IoT사업담당 상무는 “LG CNS는 공항 환경에 최적화된 로봇 서비스를 제공한다”면서 “다양한 산업에서 축적된 시스템 통합 역량을 바탕으로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을 연계한 지능형 서비스 로봇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