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5월 조직개편 후 실적 반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티몬(대표 유한익)은 올해 3분기 거래액이 전 분기 대비 21%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5월 단행한 조직 개편 이후 실적이 반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3분기 첫 달인 7월은 지난 2분기 첫 달 4월 대비 22% 성장했다. 8월은 5월 보다 2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월은 지난 2주간 평균 거래액이 6월과 비교해 2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은 지난 5월 조직 개편과 현장 중심 빠른 의사결정 체제를 구축하면서 사업 효율성을 개선한 덕이라고 분석했다.

배송상품(스토어) 부분은 조직 개편 이후 큐레이션 서비스를 강화하고 우수상품 및 우수셀러 극대화에 집중했다. 하루 매출 5000만원 이상 협력사는 기존 대비 25% 늘었다. 월 단위 구매자수는 20% 상승했다. 슈퍼마트는 신선식품 당일배송 서비스 범위가 서울 전역으로 확대되면서 4월 대비 8월 거래액이 44% 가량 성장했다.

8월 투어 거래액은 4월 대비 56% 확대됐다. 티몬에서 항공권과 호텔 숙박권을 동시 구매한 고객은 연초 대비 129% 증가했다.

티몬은 연내 '관리형 마켓플레이스(Managed Market Place)'를 시작할 예정이다. 상품 구색 데이터베이스(DB)를 늘려 탐색·목적형 서비스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한다.

유한익 티몬 대표는 “상반기 단기 수익성 개선과 중장기 미래 투자에 대한 준비를 병행했다”면서 “오는 2019년을 흑자 전환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티몬 "5월 조직개편 후 실적 반등"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