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터카, 서비스 등록 차량 17만대 돌파...업계 최대 기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렌탈은 자사 렌터카 브랜드 '롯데렌터카'가 7월 말 전국자동차대여사업조합연합회 집계기준 업계 최초로 등록차량 17만대를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5년말 기준 등록차량 13만7000대를 기록하며 일본의 토요타렌터카를 제치고 아시아 1위에 오른 롯데렌터카는 지난해 말 차량 16만대를 넘어선데 이어 7개월 만인 2017년 7월말 기준 17만대를 돌파했다.

롯데렌터카 차량 등록 등 사업현황.
<롯데렌터카 차량 등록 등 사업현황.>

장기렌터카 고객 중 개인·개인사업자 비중도 꾸준한 증가세다. 롯데렌터카 개인 장기렌터카 고객 비중은 2010년 4.7%에 불과했으나, 2016년 32.5%, 올해 7월말 기준 34.3%으로 빠르게 늘고 있다. 개인고객의 증가는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전기차 장·단기렌터카과 프리미엄 차량 관리 솔루션 '오토매니저(Auto Manager)' 등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한 결과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장기렌터카 증가는 중고차 사업의 실적으로 이어졌다. 롯데렌탈이 보유한 중고차 경매장 '롯데오토옥션'은 롯데렌터카에서 관리한 중고차를 시장에 안정적으로 공급한다. 등록차량 증가로 매각대상 중고차도 지속적으로 늘어 주 1회(매주 월요일) 진행하는 경매 출품대수는 회당 평균 2014년 623대에서 2017년 1201대 규모로 성장했다.

이러한 오토(Auto) 부문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롯데렌탈 8월말 기준 누적 매출은 1조2038억원, 영업이익 88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은 18.9%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7.5% 증가한 수치다. 롯데렌탈은 하반기에도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 올해 약 1조8000억원 정도의 연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표현명 롯데렌탈 사장은 “지난 30년 동안 쌓아온 오토렌탈 부문에서의 선도적 위치에 머무르지 않고 지난 8월 국내 최초로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MYOMEE(묘미)'를 출범하며 새로운 도약을 시작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창조해 국내 렌탈·렌터카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