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엘텍, 르노삼성차에 ADAS 공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성엘텍
<대성엘텍>
<그림 ? IVI시스템 LCD화면을 통한 ADAS 기능 구현>
<<그림 ? IVI시스템 LCD화면을 통한 ADAS 기능 구현>>

대성엘텍이 르노삼성자동차에 차선이탈방지시스템(LDWS)과 전방추돌방지시스템(FCWS) 기능이 구현되는 첨단 운전자지원시스템(ADAS)을 공급한다.

14일 대성엘텍에 따르면 내년 초부터 르노삼성차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과 소형차에 순정형으로 ADAS 시스템을 납품한다.

대성엘텍은 국토교통부가 실시하는 LDWS 장착 의무화 사업에 참여한다. 지난달 초 법제화 규격테스트를 완료했다. '네오다스(NeoDAS)'라는 브랜드로 양산한다.

네오다스는 차량 전방에 설치한 카메라로 차선과 앞 차와 거리 등을 계산해 차선을 이탈하거나 차량간 거리가 일정 수준 이상 가까워지면 경고등, 경고음, 진동으로 알려준다.

르노삼성차에 장착하는 ADAS 제품은 대성엘텍이 공급하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시스템과 연동해 보다 편리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대성엘텍은 '자율주행차 자동차 사고기록장치(ADR)' 개발 국책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이 회사는 ADAS 개발과 완성차업체 수주로 자율주행 분야에서 주목받는다.

<그림 ? IVI시스템 LCD화면을 통한 ADAS 기능 구현>
<<그림 ? IVI시스템 LCD화면을 통한 ADAS 기능 구현>>

대성엘텍은 지난해 애플과 구글이 개발한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인증으로 스마트폰 정보형 서비스나 일정관리, 음성인식 서비스를 자동차로 옮기는 IVI 제품을 양산하고 있다.

대성엘텍은 40여년간 자동차 인포테인먼트시스템 시장에서 기술력과 전문성을 인정받아 입지를 다져왔다. 회사는 향후 음성 인식 기술과 사용자 동작 제어 기술 등 신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제품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대성엘텍 관계자는 “IVI 시스템 시장에서 인정받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운전자 안전과 편의성을 크게 높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