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글로벌 인공지능 서비스' 선보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황창규 KT 회장이 MWC 아메리카 전시회장에서 라지브 수리 노키아 최고경영자(CEO)와 대화하고 있다
<황창규 KT 회장이 MWC 아메리카 전시회장에서 라지브 수리 노키아 최고경영자(CEO)와 대화하고 있다>

KT가 글로벌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선보인다.

AI 기술을 보유한 기업에 투자하고 전략적 제휴를 맺고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황창규 KT 회장은 14일(현지시간)MWC아메리카가 열린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글로벌 AI 서비스를 위한 협력 성과와 계획을 공개했다.

황 회장이 공개한 글로벌 AI 파트너는 실리콘밸리 대표 AI 음성인식 업체 '사운드하운드'다.

KT는 1분기 사운드하운드에 500만달러(약 56억4000만원)를 투자하고 이를 바탕으로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2005년 설립된 사운드하운드는 음성인식 및 자연어처리 엔진 개발 전문기업으로 10년간 자동 대화인식, 자연어 이해 등 음성 관련 핵심기술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KT는 사운드하운드와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AI 서비스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사운드하운드와 협업이 KT가 보유한 AI 기술을 보다 고도화하는 밑바탕이 될 것으로도 예상했다.

황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술이자 솔루션으로 각광받고 있는 AI를 주도하기 위해 세계적으로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며 “KT는 사운드하운드 투자 및 전략적 제휴와 같이 앞선 AI 기술 및 솔루션을 보유한 글로벌 파트너와 협업을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받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황 회장은 이와 별도로 현지에서 어도비 등 글로벌 기업을 방문, 다양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황창규 KT 회장이 MWC 아메리카 전시장에서 KT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황창규 KT 회장이 MWC 아메리카 전시장에서 KT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