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부품기업, 유럽시장 공략 위해 독일로 집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OTRA(사장 김재홍)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원장 성시헌)과 함께 13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2017 세계일류소재 파트너링 지원사업(GP WPM 2017)'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재홍 KOTRA 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KOTRA(사장 김재홍)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원장 성시헌)과 함께 13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2017 세계일류소재 파트너링 지원사업(GP WPM 2017)'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재홍 KOTRA 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차세대 핵심소재 유망기업이 유럽시장 진출을 위해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모였다.

KOTRA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과 '2017 세계일류 소재 파트너링 지원사업(GP WPM 2017)'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해외서 처음 개최한 차세대 소재기술분야 전시 상담회다. 핵심소재 기술보유 기업의 유럽시장 진입과 국제 공동 기술개발(R&D) 지원이 목적이다.

사파이어테크놀러지, 케이씨케미칼 등 총 23개 국내 기업이 참가했으며 '사파이어 단결정 사업단', '초경량 마그네슘 사업단' 등 7대 소재 사업단 대·중소기업도 모두 참가했다.

상담회에는 쇼트(Schott), 바스프(BASF), 에어버스(Airbus), 발레오(Valeo) 등 EU소재 자동차, 항공우주, 광학 등 글로벌 기업 60개사가 참석했다.

사전간담회와 포럼에서는 현지 협업기관인 독일 프라운호퍼(IKTS)를 비롯해 드레스덴·아헨공대 연구소 등이 양국 소재 관련 정책 및 현황과 4차 산업혁명과 소재산업 등을 다뤘다.

김재홍 KOTRA 사장은 “제조업 고도화는 소재산업의 경쟁력이 필수 전제조건”이라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제조업 수출 강국 한국과 독일이 소재분야에서 더욱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