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민간일자리 정책 본격 추진"…'혁신성장' 시동나서지만 걸림돌 산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와대가 하반기에 민간 일자리정책 창출에 나선다. 양질의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해 혁신성장 전략을 강화한다. 지역균형 발전 관련 정책 추진에도 고삐를 죈다.

하지만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과 대법원장 인준 투표 등을 놓고 야당과의 갈등이 극한으로 치달은 데다 당청 불협화음까지 들리면서 안정적으로 추진할지는 미지수다.

청와대는 14일 임종석 비서실장 주재로 수석·보좌관 회의를 열고 '하반기 정책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 취임과 새정부 출범 이후 지난 4개월 간 숨 가쁘게 달려온 과정을 돌아보면서 주요 어젠다 세팅을 같이하고, 유엔총회 일정 이후 청와대 구상과 계획대로 실천해 나갈 중장기 전략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먼저 △일자리 창출 △적폐청산 △생활안전 △균형발전과 지방분권 등 기 추진 의제가 약화되지 않도록 하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혁신성장'을 기치로 민간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청와대가 혁신성장을 공정경제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홀히 했다는 지적을 만회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적폐청산을 통한 경제·사회분야의 개혁추진, 지방선거 계기 지역균형발전과 지방분권, 민생대책 강화 등을 하반기 '국가 어젠다'로 부각시킨다.

박 대변인은 “하반기는 더 다양한 분야의 리스크가 복합적으로 가중될 것으로 전망하고, 이 요인들이 정책성과 창출과 핵심과제의 선택과 집중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관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동안 수보회의는 매주 월, 목요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두 번 열렸다. 하지만 앞으로 목요일 회의는 비서실장 주재로 개최하기로 방침을 바꾸면서 이날 회의는 임 비서실장이 이끌었다.

이날 오후 청와대는 국회로부터 '부적격' 의견만 담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받았다. 신설 부처 초대 장관의 공백 사태 장기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처리와 엮이면서 청와대 고민은 길어질 전망이다. 김 후보자의 임명 문제를 마무리 지은 뒤 박 후보자 문제를 처리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상황을 더 지켜보려 한다. 복합적인 상황들이 많지 않냐”며 쉽게 결정할 수 없는 상황임을 에둘러 표현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