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러시아 업체 제작 백신 '카스퍼스키' 정부기관서 퇴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러시아 업체 제작 백신 '카스퍼스키' 정부기관서 퇴출

미국 정부가 러시아 업체가 제작한 컴퓨터 백신 프로그램 '카스퍼스키' 사용을 중단했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 국토안보부는 이날 모든 연방기관에 러시아 보안 소프트웨어(SW) 업체 카스퍼스키랩 컴퓨터 백신 프로그램 카스퍼스키 사용 여부를 30일 내 확인하고, 60일 내 해당 백신 사용 중단 계획을 수립해 90일 이내에 이 계획을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국토안보부는 “해당 업체 백신 프로그램이 정부 컴퓨터나 저장 파일에 대해 높은 접근 권한을 갖고 있어 나쁜 목적을 가진 온라인 세력이 침입할 경우 악용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라고 중단 이유를 밝혔다.

미국 주요 전자제품·컴퓨터·SW 전문 판매업체 베스트바이도 카스퍼스키랩 SW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수십년간 카스퍼스키랩 보안 제품을 판매하던 베스트바이가 갑작스럽게 판매 중단을 결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국토안보부 결정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고 외신은 분석했다.

[전자신문 CIOBIZ]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