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연구팀 "제왕절개 태어난 어린이, 성적에도 영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임산부 채혈검사 장면(자료: 분당서울대병원)
<임산부 채혈검사 장면(자료: 분당서울대병원)>

제왕절개 출산이 아동 발달에도 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멜버른 대학 연구 결과,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동과 자연분만으로 출생한 아동 사이에는 시험 성적에서 차이가 나타났다고 호주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이번 연구는 호주 초등학교 3학년 학생 5000명이 치른 전국 학력평가시험(NAPLAN) 결과를 토대로 했다. 제왕절개로 태어나면 다른 학생들보다 학교 수업 약 35일을 놓친 것과 같은 수준으로 성적이 낮았다.

제왕절개로 난 어린이들은 문법과 수셈, 읽기, 쓰기를 포함한 많은 분야에서 조금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2004년부터 이뤄지고 있는 '호주 어린이 추적연구' 자료도 이용했다. 이 차이에는 내장 박테리아와 연관이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연구에 참여한 멜버른 대학 케인 팔리다노 박사는 “제왕절개 출산은 이미 ADHD, 자폐, 천식에 노출될 위험 등 아동 건강에 부정적이라는 증거가 있다”며 “출산일에 앞서 태어나는 것이 자궁 내 태아의 성장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