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미 위스콘신주와 스타트업 글로벌 기업 육성 협력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는 14일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DGIST-MWERC 프로그램' 참여기업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미국 위스콘신주와 스타트업 글로벌 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DGIST-MWERC 프로그램' 참여기업 최고경영자(CEO)와 스콧워커 위스콘신주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있다.
<'DGIST-MWERC 프로그램' 참여기업 최고경영자(CEO)와 스콧워커 위스콘신주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있다.>

'MWERC'는 2013년 미국 위스콘신주정부와 현지 대기업이 밀워키시에 설립한 연구개발(R&D) 및 창업 인큐베이팅을 지원하는 단체다. 현재 30개 기업과 8개 학교가 가입돼 있다.

'DGIST-MWERC 프로그램'은 해외 시장 진출 희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위스콘신주의 강점인 제조기반 대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 투자유치와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맞춤형 글로벌 진출 프로그램이다.

DGIST는 지난 달 말 'DGIST-MWERC 프로그램' 참여기업을 모집, 진성코리아와 랩바이랩, 모임소프트 등 10개 스타트업을 선정했다.

이들 기업은 다음달 16일부터 4주간 위스콘신주 현지에서 진행되는 액셀러레이트 프로그램 '밴치랩(BenchLab)'에 참여해 미국 현지 대기업 제조 및 구매담당자 비즈니스 미팅, 투자자 및 자문단 미팅 등을 한다.

스콧워커 주지사는 손상혁 DGIST 총장과 만나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양 기관은 글로벌 창업지원 프로그램 운영에 협력하기로 했다.

스콧 워커 위스콘신주지사는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필요한 기술과 노하우를 제공해 신산업 분야 국제적 파트너십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상혁 DGIST 총장은 “창업 인프라가 잘 구축된 위스콘신주와 협력해 국내 스타트업이 해외시장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