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게이츠 부부 "관용은 미국 최고 수출품, 대외원조 필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용은 미국 최고 수출품 중 하나다. 정부가 더 건강하고 더 번영한 세계에 전략적 투자를 계속 원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와 부인 멀린다 게이츠가 13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가난한 나라 원조 필요성을 역설하는 글을 기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관련 기금 축소 방안을 추진하는 등 미국 내에서 대외원조를 둘러싼 논란이 일자, 게이츠 부부가 나서서 대외원조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트럼프 정부는 대외원조 예산을 30% 이상 삭감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게이츠 부부는 “우리 부부는 17년간 전 세계 질병, 빈곤과 싸워왔지만 지금이 가장 우려된다”며 “의회가 대규모 삭감안에 동의할 것 같지는 않지만,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는 주요 대외원조 프로그램이 축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미국 정부 원조는 다른 자금 제공자가 채울 수 없는 결정적인 간격을 메워준다”면서 “대외원조는 단지 도덕적 명령이 아니라 세계 안전과 번영을 위한 장기 투자”라고 강조했다.

부부는 각국 정부 원조 사업이 세네갈에서 가족계획, 인도 금융접근, 에티오피아 산모 사망, 등 개선에 크게 기여했다는 실례를 들었다. 이들은 “빈곤국에 더 많은 기회를 주는 것은 전 세계 평화정착에도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장윤형 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