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도시바 놓고 베인과 한배…30억달러 투자협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 도시바 놓고 베인과 한배…30억달러 투자협의

애플이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 인수전에 약 3조400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하며 킹메이커로 나섰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4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도시바메모리 인수전에 참가한 한미일 연합의 한 축인 미국 베인캐피털에 약 30억달러(3조4000억원)를 제공하고 지분을 확보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미일 연합에는 베인 외에 SK하이닉스도 참여 중이다.

애플의 이번 투자가 성사되면 애플의 역대 투자 가운데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지금까지는 2014년 음향기기 제조업체 '비츠 일렉트로닉스' 인수할 때 들인 30억달러가 최대다.

애플의 자금은 일본 정부계 펀드인 산업혁신기구와 정책투자은행이 도시바와 다른 인수후보 중 한 곳인 미국 웨스턴디지털(WD) 간 소송이 끝날 때까지 한미일 연합에서 출자분을 빼 나갈 경우 자금 부족분을 메워줄 것으로 예상된다.

WD는 지난 6월 미국 법원에 도시바 메모리 매각 중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도시바는 WD를 상대로 부정경쟁행위 방지법 위반 등으로 1200억엔(약 1조2226억원)을 지불하라는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이 같은 애플의 움직임은 WD와 협상에 무게를 뒀던 도시바를 설득해 베인과 이달 내 최종 합의 도달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하도록 만들었다.

소식통은 애플이 반도체 사업의 전략적 중요성 때문에 WD의 입찰을 반대하고 베인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 생산 때 도시바의 플래시 메모리에 의존하고 있는 애플이 경쟁사인 삼성전자에 의존하지 않기 위해 도시바의 지속적인 공급을 원했다는 주장이다.

나루케 야스오 도시바메모리 사장 등 일부 최고 경영진도 WD의 제안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시바는 이날 WD가 지속적으로 권리를 부풀린 데 대해 유감스럽다며 내년 3월까지 반도체 사업 매각을 완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