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비대칭 메타물질을 이용해 빛을 한 방향으로 흐르게 하는 광학 다이오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텍(총장 김도연)은 노준석 기계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비대칭 메타물질을 이용해 빛을 한 방향으로 흐르게하는 광학 다이오드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초고속 광학 컴퓨팅은 물론, 반도체 공정에서 광 집적 회로를 구현하는데 기여할 전망이다.

노준석 교수(오른쪽)와 김민경 통합과정 학생.
<노준석 교수(오른쪽)와 김민경 통합과정 학생.>

연구팀은 대칭적으로 흐르는 광학 다이오드의 빛을 메타 물질을 이용해 비대칭적으로 흐르게 했다. 빛을 한 방향으로 흐르게 제어함으로써 나노 디바이스에서 불필요한 빛의 회절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됐다. 초고속 광학 컴퓨팅과 반도체 공정에서 광 집적 회로를 구현하는데 필요한 기술이다.

노준석 교수는 “일반적인 다이오드에 상응하는 광학 다이오드를 제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소형화된 장치를 만들 수 있어서 실생활 응용이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