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청소년 창의적 만들기 독려하는 '영 메이커 페스티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연암문화재단이 23일과 24일 양일간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영 메이커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영 메이커 페스티벌'은 청소년이 창의적 만들기를 통해 과학과 기술을 쉽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게 하는 국내 최대 규모 메이커 행사다.

LG연암문화재단이 주최한 '영 메이커 페스티벌'에 참가한 학생들이 직접 지문을 채취하고 감식해보는 체험 등을 통해 재미있게 과학 수사기법을 배우고 있다
<LG연암문화재단이 주최한 '영 메이커 페스티벌'에 참가한 학생들이 직접 지문을 채취하고 감식해보는 체험 등을 통해 재미있게 과학 수사기법을 배우고 있다>

'메이커'는 상상력과 창의력을 바탕으로 스스로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상하고 개발하는 창작 활동을 하는 사람을 지칭하는 용어다.

올해로 3년째인 '영 메이커 페스티벌'에는 LG 임직원을 비롯해 서울교대, 전국기술교사모임, 한국메세나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다양한 외부기관이 참여했다.

행사 이틀 동안 초·중·고등학생 및 가족 등 1만여명이 넘는 인원이 행사장을 찾았다.

LG연암문화재단은 수소로켓 만들어 날려보기·지진에 강한 건축물 만들기 등 과학원리를 이용한 놀이교육부터 자율주행차〃로봇〃가상현실 등 첨단기술 체험과 같은 90여 가지 전시 및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LG전자,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LG 6개 계열사는 자사 기술 특징을 활용해 청소년이 자율주행차, 전기자동차, 인공지능, 로봇, 사물인터넷과 같은 4차 산업 혁명 관련 신기술을 체험하게 하고 과학 원리를 알려주는 프로그램 26개를 운영했다.

LG화학은 초등학생 대상으로 △태양광 소형자동차 실험 △고흡수성수지 활용한 방향제 만들기 △편광필름 이용한 마술터널 제작을 포함한 '재미있는 화학놀이터'를 마련했다.

LG 관계자는 “영 메이커 페스티벌은 청소년들이 무엇인가 자기 손으로 만들 수 있다는 즐거움을 느끼고, 협업과 공유의 가치를 배우며 실천하는 참여의 장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연암문화재단이 주최한 '영 메이커 페스티벌'에서 참가 학생들이 직접 코딩한 자율주행차 시험 주행하고 있다.
<LG연암문화재단이 주최한 '영 메이커 페스티벌'에서 참가 학생들이 직접 코딩한 자율주행차 시험 주행하고 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