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의장 "젊은 시각으로 새로운 변화 만들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초대 위원장은 25일 “정부가 바뀌면서 새로운 변화의 물결이 시작됐다”면서 “현장 경험이 있는 젊은 시각으로 변화에 동참, 새로운 변화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의장 "젊은 시각으로 새로운 변화 만들겠다"

장 위원장은 본엔젤스파트너스 대표 시절 투자 기업이 잇달아 대박을 터뜨리면서 신산업과 미래 먹거리를 보는 탁월한 능력을 인정받았다.

장 위원장은 게임사 블루홀 최고전략책임자(CSO) 겸 벤처투자회사 본엔젤스 고문을 맡고 있다.

청와대가 1973년생인 장 위원장을 내정한 것은 4차산업혁명위의 지향점을 참신함, 현장 감각, 스타트업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했다는 해석이다.

장 위원장은 정보통신기술(ICT)이 잘돼야 창업이나 스타트업 등 국가 경제가 활성화된다는 소신을 설파했다.

장 위원장은 1996년 네오위즈를 공동 창업했다. 선풍을 일으키며 인기를 끈 세이클럽과 원클릭 등 개발을 주도했고, 2000년대 초반에는 검색 기술 전문 기업인 '첫눈'을 창업했다. 첫눈은 당시 네이버에 350억원에 매각돼 대박을 터뜨리며 국내 대표 벤처기업가로 떠올랐다.

이후 본엔젤스파트너스를 창업해 벤처투자가로 변신, 배달의민족 등 대박을 터뜨렸다. 그가 창업한 또 다른 회사인 블루홀은 테라, 배틀그라운드 등 콘텐츠 업계에서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다.

이 같은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ICT 분야 성장을 가져올 혁신 기술을 알아보고, 융합을 통해 성장 전략을 마련할 적임자로 청와대가 장 위원장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4차 산업혁명은 ICT와 제조업 등 전통 산업과의 융합을 통해 경제 체질 혁신이 중요한 과제다. 일각에서는 장 위원장이 인터넷 기업 위주의 성공 경험이 국가 차원의 혁신 전략 마련에 충분하지 않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정부는 장 위원장이 인터넷 벤처 분야에서 갈고닦은 현장 감각은 스마트 제조업 등 타 산업 분야의 혁신 가치와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정부 관계자는 “실용성 강한 마인드로 현장을 잘 아는 분”이라면서 “4차 산업혁명의 실체를 만들어 가는 과정에서 장 위원장의 성공 경험과 현장 감각은 다른 산업 분야에도 충분히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본 것”이라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오늘(25일) 오전에 위원장 선임과 관련해 연락을 받았다”면서 “준비로 바쁘지만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1973년 대구 출생으로, 대구과학고와 한국과학기술대학교(KAIST) 전산학과를 졸업했다. 네오위즈 이사와 첫눈 대표,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대표, 블루홀 의장 등을 지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