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中빅데이터센터 개소…커넥티드카 현지 개발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빅데이터센터 출발점으로 중국을 낙점했다. 고객 맞춤형 커넥티드카 서비스 개발로 브랜드 인지도를 더욱 높인다는 전략이다.

현대차그룹은 26일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시 구이안신구에서 마창칭 구이안신구 서기와 마레이 상무청 부청장, 황승호 현대차그룹 차량지능화사업부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차그룹 중국 빅데이터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26일 현대차그룹 중국 빅데이터센터 개소식이 열렸다. 이혁준 현대차그룹 중국 유한공사 상무(왼쪽부터), 왕수복 부사장, 루용정 구이저우성 부성장, 황승호 현대차 차량지능화사업부장(부사장), 왕춘레이 구이저우성 구이안신구 서기, 마레이 구이저우성 상무청 부청장, 신커두어 차이나 유니콤 부총경리가 현대차그룹 빅데이터센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6일 현대차그룹 중국 빅데이터센터 개소식이 열렸다. 이혁준 현대차그룹 중국 유한공사 상무(왼쪽부터), 왕수복 부사장, 루용정 구이저우성 부성장, 황승호 현대차 차량지능화사업부장(부사장), 왕춘레이 구이저우성 구이안신구 서기, 마레이 구이저우성 상무청 부청장, 신커두어 차이나 유니콤 부총경리가 현대차그룹 빅데이터센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당시 구이저우성 당서기였던 천민얼 현 충칭시 서기와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빅데이터센터 구축에 관한 합작 협의서를 체결한지 10개월여 만이다.

현대차그룹 중국 빅데이터센터가 들어선 구이안신구는 빅데이터 산업 특화 국가급 신구로, 최근 중국 정부가 인터넷 강국 행보에 박차를 가하면서 주목 받는 지역이다. 애플·알리바바·IBM 등 글로벌 기업이 이곳에 데이터센터를 구축했으며 자동차 업체 중 현대차그룹이 최초로 입주했다. 현대차그룹 중국 빅데이터센터는 건면적 1200여㎡ 규모의 지상 5층 건물로 절반은 중국 최대 인터넷 기업 바이두와 공동 사용한다.

이 빅데이터센터는 주로 클라우드에 차량 정보를 수집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 맞춤형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현재 차에서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의 신속한 처리를 담당하는 커넥티드카 운용체계(ccOS)와 카 클라우드와의 연결을 통해 운전자에게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커넥티드카 서비스 플랫폼(ccSP)을 자체 개발 중이다. 이에 중국 빅데이터센터는 중국 현지 차량 정보를 분석해 운전자 패턴 정보 기반의 개인화 서비스는 물론, 차량 운행상태를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원격 진단, 시스템 자동 업그레이드 등 운전 효율성과 편리함을 극대화시키는 데 주력한다.

황승호 현대차 부사장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유의미한 정보로 재생산돼 연구개발과 상품성 향상, 시장 예측, 경영 의사 결정 등 다양한 분야로도 활용된다”며 “현대차그룹의 빅데이터 분석 노하우와 구이저우성의 빅데이터 산업 추진력이 결합돼 미래 커넥티드카 기술 발전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보다 효율적인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약 4억명 고객을 둔 중국 2대 통신서비스 업체 차이나유니콤과도 협업한다. 이날 현대차그룹과 차이나유니콤은 '빅데이터 전략 협업에 대한 MOU'를 교환했다.

협업을 통해 현대차그룹은 중국 내 방대한 데이터를 확보함으로써 조기에 중국 빅데이터센터 경쟁력을 높이는데 협력한다. 양사는 차이나유니콤이 보유한 소비자 행동 패턴 분석 모델 외에 양사 공동으로 새로운 예측 분석 모델을 추가 개발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2013년 이미 국내에 '현대 카 클라우드'를 자체 구축하고 데이터를 전문적으로 분석하는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조직을 구성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