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밍 셋톱박스회사 로쿠, 상장 첫날 68% 급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로쿠 스트리밍 스틱으로 구현한 TV 앱 화면<자료:로쿠>
<로쿠 스트리밍 스틱으로 구현한 TV 앱 화면<자료:로쿠>>

미국 스트리밍 디바이스(셋톱박스) 시장의 강자인 로쿠가 28일(현지시간) 뉴욕증시 상장 첫 거래에서 공모가보다 68% 상승하며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ROKU'라는 이름으로 나스닥에 상장된 로쿠는 이날 주당 14달러 공모가로 출발했지만, 장 초반부터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다가 23.50 달러에 첫 거래를 마감했다. 이로써 로쿠의 시장가치는 22억달러(약 2조5000억원)로 치솟았다.

시장조사업체인 파크 어소시에이츠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로쿠 셋톱박스의 시장점유율은 37%였다. 이는 전년 동기의 32%보다 늘어난 것이다.

로쿠의 경쟁자인 아마존 '파이어 TV'의 시장점유율은 25%다. 그 뒤를 구글의 크롬캐스트와 애플 TV가 추격하고 있다. 하지만 애플 TV의 경우 기기 가격이 150달러(약 17만원)인데 반해, 로쿠는 29.99달러면 셋톱박스를 살 수 있어 가격경쟁력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다.

앤서니 우드 로쿠 최고경영자(CEO)는 테크크런치와 인터뷰에서 29달러짜리 셋톱박스를 거론하면서 “가격을 낮췄기 때문에 매출 증가는 완만했지만, 그것은 엄청난 성공이었다”고 자평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