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인도법인, 현지 1위 홈쇼핑사 합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오쇼핑(대표 허민회)은 인도 합작법인 '샵CJ'와 현지 TV홈쇼핑 1위 업체 '홈샵18'이 합병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합병은 CJ오쇼핑과 미국계 사모펀드 '프로비던스 에쿼티 파트너스'가 각각 50%씩 보유한 샵CJ 지분 전량을 홈샵18 측에 양도하고, 홈샵18의 신주 유상증자 지분을 인수받는 주식교환형태로 이뤄졌다. CJ오쇼핑은 홈샵18 지분 12.5%를 취득, 등기이사 1명을 선임하는 지위를 얻게 됐다. 샵CJ는 홈샵18 자회사로 운영된다.

홈샵18은 지난 2008년 4월 개국한 인도 최초 TV홈쇼핑 업체다. 지난해 취급액 약 2200억원을 기록하며 현지 시장 1위를 달성했다.

샵CJ는 2009년 설립 후 연 1000억원이 이상 취급액을 기록하며 업계 2위에 올랐다. 하지만 2014년 이후 인도 온라인 시장 경쟁이 심화하고 화폐개혁 부작용에 따른 경기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CJ오쇼핑은 지난 해12월부터 홈샵18 대주주 릴라이언스와 이번 합병을 논의했다.

CJ오쇼핑 관계자는 “CJ오쇼핑이 글로벌 사업에서 견지한 선택과 집중 원칙에 입각해 합병을 진행됐다”면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북미와 유럽 등 구매력을 갖춘 선진 시장으로 진출을 타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 ShopCJ 리체나 판매방송
<인도 ShopCJ 리체나 판매방송>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