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티움(T.um)' 공식 개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티움 현재관 입구에서 미래 ICT 주역인 청소년 및 대학생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왼쪽에서 6번째),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에서 5번째), 이정문 화백(오른쪽에서 3번째).
<티움 현재관 입구에서 미래 ICT 주역인 청소년 및 대학생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왼쪽에서 6번째),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에서 5번째), 이정문 화백(오른쪽에서 3번째).>

SK텔레콤이 29일 오전 을지로 본사에서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체험관 '티움(T.um)' 공식 개관 기념식을 열었다.

기념식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SK텔레콤 우수 협력 벤처 룩시드랩스 채용욱 대표, 대학생 창업자 언리얼파크 이상곤 대표 등이 참석했다.

또, 미래 ICT 주역인 청소년 및 대학생 100여명과 1965년에 그린 만화 '서기 2000년대 생활의 이모저모'에서 스마트폰, IPTV, 원격진료 등의 출현을 예견해 주목받은 이정문 화백도 참여했다.

기념식은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됐다. 현장 참가 학생이 ICT에 관한 여러 의견을 문자메시지로 전송하면 내용이 종이에 출력돼 천장에 설치된 구름 형태의 구조물인 '메시지 클라우드'로부터 떨어졌고, 유영민 장관과 박정호 사장 등이 이에 답하며 참여와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토크쇼 이후 참가자들은 'ICT 씨앗 심기' 세리모니를 하며 '티움' 개관을 기념했다. '티움'은 △테크놀로지, 텔레커뮤니케이션 등의 '티(T)'와 △뮤지엄(museum), 싹을 틔움 등의 '움(um)'을 결합한 명칭으로, '뉴(New) ICT 기술로 미래의 싹을 틔우겠다'는 SK텔레콤의 철학을 담고 있다.

티움 미래관에서 투명 OLED TV를 들여다보며 지구 환경 모니터링 체험을 하고 있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앞줄 왼쪽)과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앞줄 오른쪽)의 모습.
<티움 미래관에서 투명 OLED TV를 들여다보며 지구 환경 모니터링 체험을 하고 있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앞줄 왼쪽)과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앞줄 오른쪽)의 모습.>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1층 로비에서 열린 '티움' 공식 개관 기념식에서 'ICT 씨앗 심기' 세리모니를 하고 있는 (왼쪽부터)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룩시드랩스 채용욱 대표, 언리얼파크 이상곤 대표의 모습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1층 로비에서 열린 '티움' 공식 개관 기념식에서 'ICT 씨앗 심기' 세리모니를 하고 있는 (왼쪽부터)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룩시드랩스 채용욱 대표, 언리얼파크 이상곤 대표의 모습>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1층 로비에서 열린 '티움' 공식 개관 기념식에서 'ICT 씨앗 심기' 세리모니를 하고 있는 (왼쪽부터)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룩시드랩스 채용욱 대표, 언리얼파크 이상곤 대표의 모습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1층 로비에서 열린 '티움' 공식 개관 기념식에서 'ICT 씨앗 심기' 세리모니를 하고 있는 (왼쪽부터)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룩시드랩스 채용욱 대표, 언리얼파크 이상곤 대표의 모습>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