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시큐어, 모바일 앱 취약점 자동 진단탐지 도구 내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 앱 취약점을 자동으로 진단하고 탐지하는 도구가 나왔다.

엠시큐어(대표 홍동철)는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앱 취약점 진단 탐지 도구 '브이파인더'를 출시했다.

브이파인더는 모바일 앱 취약점을 쉽고 간편하게 점검한다. 지금까지 모바일 앱 취약점을 점검하려면 전문가가 다양한 환경을 구축해야 했다. 특히 아이폰은 환경 구축이 까다롭고 점검이 쉽지 않다.

브이파인더는 보안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클릭 몇 번으로 서비스 앱 주요 취약점을 분석한다. 전문가에게는 보다 편리하게 분석을 수행하는 환경을 제공한다.

취약점 진단항목을 자동으로 수행하고 보고서를 생성한다. 자동검사 기능과 메모리와 네트워크를 검사한다. 안드로이드 앱은 실행파일이 암호화 형태로 난독화된 경우 해제한다. 보안관리자, 개발자는 앱에 존재하는 취약점을 직접 식별하고 조치한다.

홍동철 엠시큐어 대표는 “앱 취약점 관리와 진단을 위해 소모하는 시간과 비용이 늘었다”면서 “브이파인더로 진단을 효율화하고 관리 편의성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엠시큐어, 모바일 앱 취약점 자동 진단탐지 도구 내놔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