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품은 870리터 LG 디오스 냉장고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2일 870리터 용량의 LG 디오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LG전자가 기존 LG 시그니처 냉장고에 탑재했던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기술을 디오스 냉장고에 처음으로 적용한 모델이다. LG전자 모델이 LG 디오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2일 870리터 용량의 LG 디오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LG전자가 기존 LG 시그니처 냉장고에 탑재했던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기술을 디오스 냉장고에 처음으로 적용한 모델이다. LG전자 모델이 LG 디오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노크온 매직스페이스'를 탑재한 디오스 냉장고 신제품을 공개, 프리미엄 냉장고 시장 공략 속도를 높인다.

LG전자는 2일 870리터 용량 'LG 디오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모델명: F879NS73)'를 선보였다. 제품은 LG전자가 디오스 냉장고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기술을 적용한 첫 모델이다. LG전자는 지난해 3월 한국에 출시한 LG 시그니처 냉장고에서 이 기술을 먼저 선보인 바 있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는 LG 냉장고 신개념 수납공간인 '매직스페이스'에 두 번 노크해서 화면을 켜는 '노크온' 기능을 적용했다. LG전자는 고객이 냉장고를 여닫는 횟수 절반가량은 단순히 냉장고 내부를 확인하려는 목적이라는 조사 결과에 착안했다. 사용자는 매직스페이스 전면 도어를 노크하면 냉장고 안에 있는 조명이 켜져 보관 중인 음식물 종류와 양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냉장고 문을 여닫는 횟수를 최소화할 수 있고 매직스페이스 도어를 열어 사용하더라도 문 전체를 여닫을 때에 비해 냉장고의 냉기 유출을 47% 줄일 수 있다.

신제품은 일반 인버터 컴프레서보다 에너지 효율이 18% 이상 뛰어나고 소음이 적은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를 탑재했다. 모터가 '직선 운동'을 하는 리니어 컴프레서는 동력 전달 과정에서 에너지 손실이 적다. 모든 리니어 방식은 모터 속도를 자유자재로 구현하는 인버터 기술을 적용해 냉장고를 보다 정밀하게 제어할 수 있다.

제품 인테리어 활용성도 크게 높였다. 신제품은 매직스페이스 전면에 블랙 글래스 소재를 적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냉장고 도어 손잡이 부분을 사각으로 디자인한 '스퀘어 핸들', 매직스페이스를 열기 위한 버튼이 손잡이 안쪽으로 숨은 '히든 버튼'등을 적용해 깔끔한 느낌을 더했다.

와이파이 기능으로 냉장고를 LG 스마트홈 애플리케이션 '스마트씽큐'와 연결할 수 있다.

사용자는 전용 앱으로 스마트폰에서 문 열림 등 냉장고 상태 확인, 온도 설정·제균 탈취 등 원격 제어, 사용 패턴에 맞는 제품 사용법 등을 알려주는 스마트 진단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제품은 각종 센서로 고객이 제품을 사용하는 패턴, 제품이 설치된 장소의 온도와 습도 등을 파악한다. 도어가 열리는 횟수와 시간을 분석해 사용자가 도어를 거의 열지 않는 시간대에는 자동으로 절전 운전을 한다. 온도와 습도가 높은 한여름에는 음식물이 쉽게 상하지 않도록 제균 기능을 최고 단계인 '파워 모드'로 설정한다. 신제품 가격은 출하가 기준 390만원이다.

박영일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편의, 효율, 디자인을 모두 갖춘 혁신 제품인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로 프리미엄 냉장고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