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기업 제조업 체감경기 10년만에 최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 대기업 제조업 체감경기 10년만에 최고

일본 대기업의 제조업 업황판단지수(DI)가 4분기 연속 개선되면서 전체 체감경기도 10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고 일본은행이 2일 발표했다.

일본은행이 발표한 9월 전국기업단기경제관측조사(단칸)에서 기업이 느끼는 체감경기인 업무상황판단지수(DI)가 대기업 제조업에서 22였다. 전회인 6월 17에서 5포인트 개선했다.

지수는 4분기 연속 개선되고 있다. 2007년 9월(23) 이래 10년 만에 최고다. 반도체 등 전자부품 출하 증가나 전자기기, 자동차관련 등 설비투자 개선 등이 체감 경기 향상을 이끌었다.

DI는 체감경기가 '좋다'고 대답한 기업의 비율에서 '나쁘다'고 대답한 기업 비율을 뺀 수치다. 이번 대기업 제조업 DI는 시장 예상 중간치(18)를 크게 웃돌았다.

3개월 뒤의 DI는 대기업 제조업이 19로 둔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시장예상 중간치(16)보다는 높다. 북한정세를 둘러싼 불투명성 등에 따라 장래의 견해는 신중했다.

대기업 비 제조업 DI는 23으로 전회와 같았다. 도매업이나 서비스에서 개선됐지만 통신이나 숙박·음식서비스에서 악화됐다. 3개월 뒤 DI는 1포인트 개선되는 19로 예상됐다.

중소기업은 제조업이 3포인트 개선된 10, 비제조업은 1포인트 개선된 8이었다. 앞으로는 모두 전회보다 개선될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도 설비투자 계획은 대기업 전(全)산업이 전년도 대비 7.7% 늘어나는 것으로 예상돼 시장예상의 중간치(8.4%)를 밑돌았다. 6월 조사 때 8.0% 증가보다는 0.3%포인트 악화됐다.

일본은행은 일본전국 기업을 상대로 3, 6, 9, 12월 연 4회 단칸을 실시하고 있다. 조사 실시로부터 발표까지 기간이 짧기 때문에 경기실태를 파악하는데 도움되는 지표로 인식된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