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우유 시장 급성장 '3년 만에 2.4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매일유업 유기농 우유 '상하목장'
<매일유업 유기농 우유 '상하목장'>

먹거리 안전 문제가 부각하면서 유기농 우유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2일 유가공업계에 따르면, 닐슨코리아 기준 유기농 우유 소매점 매출은 2013년 102억원 규모에서 지난해 248억원으로 143% 증가했다. 지난해 유기농 우유 매출은 전년보다 30.3% 증가하는 등 최근들어 가파르게 늘고 있다. 올해도 1∼8월 전체 매출이 200억원에 육박하는 192억원을 기록했다. 이마트에서는 올해 1∼9월 유기농 우유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7% 증가했다.

유기농 우유 인증을 받으려면 젖소 한 마리당 916㎡(277평) 이상에 해당하는 초지와 17.3㎡(5.2평) 이상 축사, 34.6㎡(10.5평) 이상 방목장을 확보해야 한다. 사료는 유기농산물을 사용하고, 농약이나 항생제 등 사용도 금지하는 등 각종 조건이 따른다.

이 때문에 일반 우유보다 비싸지만 최근 친환경 먹거리가 인기를 끌면서 유기농 우유 관심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우유 업계도 유기농 우유 부문을 강화하고 있다. 매일유업은 '상하목장' 유기농 우유로 시장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남양유업은 최근 동물복지인증 목장에서 생산하는 '옳은 유기농 우유'를 출시했다. 그 외 일동후디스, 파스퇴르 등도 유기농 우유를 내놓고 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