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에 PC보다 스마트폰 사용···메신저 대신 SNS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연휴에 PC보다 스마트폰 사용···메신저 대신 SNS

장기연휴 기간 PC 사용량은 줄고 모바일 이용량은 늘어나며 카카오톡과 같은 메신저보다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를 주로 사용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닐슨코리아의 '장기연휴 기간 발현된 모바일 미디어 이용 동기의 특징적 행태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5월 황금연휴에 PC 총 이용시간은 이전보다 30% 하락하고 모바일 이용시간은 0.6% 증가했다.

닐슨코리아는 만 7세 이상 만 69세 이하 국내 거주 내국인을 대상으로 표본을 추출해 이용자 행태를 통계적으로 추정하는 '닐슨 코리안클릭 PC/Mobile behavioral data'를 바탕으로 지난 4월 10일∼30일까지 총 3주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별 총 체류시간 평균을 낸 뒤 5월 1일∼7일 자료와 비교 분석했다.

연휴에 PC보다 스마트폰 사용···메신저 대신 SNS

애플리케이션 범주별로 장기연휴 총 이용시간을 산출한 결과 멀티미디어·엔터테인먼트 범주와 게임 범주의 이용이 각각 8.4%, 9.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달리 카카오톡으로 대표되는 커뮤니케이션(메신저) 범주의 앱 이용량은 연휴 전보다 8% 감소하고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 앱 이용량은 9% 늘었다.

닐슨코리아는 커뮤니케이션 앱 이용량 감소와 달리 소셜미디어 앱 이용량이 늘어난 것에 대해 “사람들이 소셜미디어 이용을 통해 비동기화 된 방식으로 사회관계를 통제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멀티미디어·엔터테인먼트 범주 내에서도 동영상, 사진 앱 이용량은 각각 17.1%, 14.7% 늘었고 음악과 방송 앱 이용량은 각각 7.8%, 9.6% 줄었다.

게임 범주는 액션 게임의 이용량이 42% 증가했으며 퍼즐, 롤플레잉 게임의 이용량도 10%, 8% 각각 늘었다. 소셜미디어 범주에서는 페이스북 총이용시간이 19%로 가장 많이 늘었고 인스타그램과 카카오스토리 이용시간도 12% 증가했다.

반면 밴드는 총 이용시간이 3% 줄었고 블로그의 경우 36% 감소했다.

닐슨코리아는 “장기연휴 기간 모바일 미디어 이용 행태는 기존 장기연휴에도 비슷한 행태를 보였다”며 “동영상을 중심으로 한 멀티미디어·엔터테인먼트, 게임, 소셜미디어 이용시간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