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연휴 끝나면, 휴가후유증 극복법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길고 긴 연휴가 끝나면 휴가후유증으로 고생한다. 즐거웠던 만큼 일상으로 돌아오는 것이 힘겹다.

휴가후유증은 규칙적이었던 수면 주기와 호르몬 체계, 생활습관이 깨어지면서 생체리듬이 불균형해져 발생하는 몸의 이상증상이다.

이번 명절은 연휴가 길어 많은 이들이 휴가후유증에 시달린다. 대표 증상으로는 무기력증과 업무의욕 상실, 극심한 피로, 우울감 등을 들 수 있다.

김선미 고대구로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명절 연휴동안 불규칙한 생활을 거듭하면서 몸은 항상성을 잃게 되고 호르몬 불균형으로 이상증상이 나타나게 된다”고 말했다.

휴가 이후 느끼게 되는 피로감과 무기력증은 정상적인 생활을 하게 되면 1~2주 사이에 사라진다. 같은 증상이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휴가 후유증을 극복하기 위해 평소보다 더 많이 자게 되면 생체 리듬이 불규칙해져서 피로감이 증가할 수 있다. 피로하다고 하더라도 휴가를 가기 전 가졌던 수면시간을 지키는 것이 좋다. 하루 7~8시간 수면을 취한다. 피곤하다면 10분에서 20분 정도 가벼운 낮잠을 잔다.

가벼운 조깅이나 산책을 하면서 기분 전환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하루 20분 정도 햇빛을 쬐는 것이 좋다. 집안 실내 조도를 밝게 유지해 우울감을 떨치는 것이 좋다. 햇빛을 받으면 비타민 D가 활성화돼 뇌에서 세로토닌이라는 행복 호르몬을 분비시킨다. 세로토닌이 분비되면 기분이 좋아지고 신체 활력을 증가시킨다.

명절동안 평소보다 과중했던 가사 노동이나 장거리 운전 등으로 근육통이 발생했다면 충분한 찜질과 스트레칭으로 굳은 근육을 이완시켜준다. 틈틈이 맨손체조나 스트레칭을 한다. 반식욕이나 가벼운 마사지도 통증 관리에 효과적이다.

비타민과 무기질, 수분이 풍부한 과일, 채소는 피로회복과 면역력 향상,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다. 제철 과일과 채소를 섭취한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