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즈오 이시구로 노벨 문학상 소식에 저서 판매량 급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영국 소설가 가즈오 이시구로 노벨 문학상 수상 소식에 그의 저서 판매량이 대폭 증가했다.

6일 인터넷 서점 알라딘에 따르면, 국내에 번역된 가즈오 이시구로 저서 판매량이 수상 발표 직후인 5일 저녁 8시를 기점으로 급증했다.

가즈오 이시구로 국내 번역 작품 직전 1개월간 총 판매량이 17권 가량이었던 데 반해, 수상 발표 직후인 5일 저녁 8시부터 오전 10시 30분까지 판매량은 885권에 달했다. 15시간 30분만에 직전 1개월간 총 판매량 12.3배가 팔렸다.

가장 많이 팔린 작품은 2009년 11월 번역 출간된 '나를 보내지마'와 2010년 9월 번역 출간된 '남아 있는 나날'이다. 두 작품은 각각 263권, 245권 판매됐다.

다음으로 많이 팔린 작품은 '녹턴' '부유하는 세상의 화가' '파묻힌 거인' 등으로 각각 111권, 68권, 53권이 팔렸다.

구매 고객의 평균 연령은 40.5세로 여성의 구매가 남성보다 7:3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구매한 층은 30대 여성이다. 전체 구매 25.7%가 30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알라딘 관계자는 “가즈오 이시구로가 국내에 번역된 후 독자들에게 꾸준히 사랑 받아온 작가임을 감안할 때 이후에도 꾸준히 높은 판매량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가즈오 이시구로 노벨 문학상 소식에 저서 판매량 급증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