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모바일쇼핑 시장규모 40조원 넘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해 모바일쇼핑 시장규모 40조원 넘는다"

올해 모바일 쇼핑 시장 규모가 40조원을 돌파하면서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한국온라인쇼핑협회는 올해 모바일쇼핑 매출이 작년보다 19.5% 늘어난 42조528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7일 예상됐다. 지난해 모바일쇼핑 매출은 35조5850억원으로 전년 대비 45.7% 증가했다.

G마켓·옥션·11번가·인터파크 등 인터넷쇼핑 오픈마켓 모바일 매출이 커다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오픈마켓 모바일 매출은 2015년 7조8120억원에서 작년 12조1790억원으로 55.9% 성장했다. 올해에는 28.1% 늘어난 15조60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올해 백화점·대형마트·TV홈쇼핑 등 유통업계 모바일 매출도 26조9280억원으로 작년에 비해 15.1% 성장할 것으로 추산됐다.

모바일 쇼핑시장이 크게 팽창하는 것은 국내에서 스마트폰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우리나라 스마트폰 보급률은 85%로 세계 최고였다. 스마트폰 보급률은 사물인터넷(IoT)을 제외한 전체 모바일 회선에서 스마트폰이 차지하는 비중이다.

온라인쇼핑업계 관계자는 “모바일 쇼핑은 단순한 결제수단으로 편리하게 물건을 구입할 수 있는 데다 유통업계가 경쟁적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어 시장 규모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온라인쇼핑협회는 국내 온라인쇼핑 관련 대표 기업으로 구성된 비영리 민간 경제단체다. 이베이코리아·인터파크·롯데닷컴·롯데홈쇼핑·현대홈쇼핑·CJ오쇼핑·GS홈쇼핑·NS홈쇼핑·11번가·신세계몰·AK몰·롯데마트몰·이마트몰·위메프·쿠팡·티켓몬스터·카카오 등 90여개 회원사를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