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희비 엇갈린 유통업계...백화점 '웃고' 면세점 '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0일간 이어진 추석 황금연휴 대목 잡기에 나선 유통업계 성적표가 엇갈렸다. 평년보다 긴 추석연휴에 나들이 겸 유통가를 찾은 고객이 늘면서 백화점과 대형마트 실적은 증가했지만 서울시내 면세점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직격탄을 맞으며 매출이 역신장했다.

추석 연휴 희비 엇갈린 유통업계...백화점 '웃고' 면세점 '울다'

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추석 연휴 동안 국내 주요 백화점과 대형마트 실적이 일제히 상승했다. 정체기를 겪는 백화점은 간만의 호황을 누렸다. 롯데백화점 추석 연휴 기간(9월30일∼10월7일) 매출은 기존점 기준 작년 동기 대비 23.3% 신장했다. 추석 연휴와 '코리아 세일 페스타'가 겹쳤고, 고가 선물세트 판매가 급증한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2일까지 진행한 롯데백화점 추석 선물세트 판매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가공식품·생필품 선물세트 매출 신장률이 9.5%로 가장 높았고, 건강 7.4%, 축산 4.6%, 청과 4.1% 등이 뒤를 이었다.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영향에도 고가 프리미엄 선물세트 판매가 급증했다. 롯데백화점이 추석을 맞아 선보인 한우 프리미엄 선물세트 'L-No.9세트'(130만원)와 '법성수라굴비세트'(360만원)는 모두 완판됐다.

신세계백화점과 현대백화점도 같은 기간 매출이 전년보다 각각 9.1%, 7.0% 신장했으며 갤러리아백화점 추석선물세트 판매 실적도 전년 대비 3% 신장했다.

대형마트도 연휴 간 준수한 실적을 거뒀다. 전년 추석과 비교해 추석 선물세트 매출이 홈플러스는 2.5%, 롯데마트는 2.2% 각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마트는 추석 선물세트 매출이 전년보다 3.2% 감소했지만 연휴기간 전체 매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8.2% 증가했다.

반면 면세점 업계는 중국 사드 보복으로 매출에 타격을 입었다. 연휴를 앞두고 내국인 프로모션에 박차를 가했지만 지난해 사상 최대를 기록했던 중국인 관광객 빈자리를 메우지 못했다.

롯데면세점 10월1~7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줄었다. 중국인 매출은 25% 감소했다. 신라면세점 서울점 매출도 같은 기간 약 10% 줄었다.

중국은 올해 국경절과 중추절(추석)이 겹쳐 이달 1∼8일이 연휴였다. 하지만 중국 단체 관광객의 한국 방문을 금지하는 '금한령' 여파로 연휴 기간에 한국 방문 중국인이 지난해보다 크게 줄었다.

반면 인천공항 면세점은 역대 최대 매출 기록을 세웠다. 이번 추석연휴 기간에 인천국제공항 개항 이래 최다 인파가 몰렸기 때문이다. 공사는 9월30일부터 10월7일까지 8일간 추석연휴 맞이 판촉행사 '헬로우, 카니발'을 진행했는데 지금까지 진행한 각종 시즌 행사 중 역대 최대인 일평균 매출 7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