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진쎄미켐, 알루미늄 대체하는 그래핀 방열소재 전장 부품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동진쎄미켐이 그래핀 방열 소재를 이용한 전장 케이스 부품을 개발했다. 원래 그래핀과 같은 고분자 복합 소재를 이용해 모듈 케이스를 만들면 방열이나 전자파 차폐 성능이 저하됐다. 새로 개발한 제품은 이 문제를 극복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동진쎄미캠은 탄소 나노, 고분자 복합 소재를 적용해 카메라, 어라운드뷰모니터(AVM), 블랙박스 등에 적용할 수 있는 전장 부품을 개발 완료했다. 그래핀 소재를 이용해 차량 전장 시스템 기능을 향상 시키는 것이 목표다.

상용화 가능한 주요 제품
<상용화 가능한 주요 제품>

그래핀 소재를 응용하면 기존 차량 케이스에 사용하던 알루미늄 소재보다 성형성이 좋아진다. 연비와 직결되는 차량 경량화도 실현할 수 있다. 대량 생산 시 경제성도 높아진다.

그래핀은 열 특성뿐만 아니라 전기 특성도 우수한 것으로 꼽힌다. 차량에 전자제어 장치가 늘어가는 추세인데, 동진쎄미켐은 고온 환경에서도 내부 부품을 완벽히 보호하는 데 집중했다. 전자 장치 내외부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로 인해 신호품질 저하, 오작동 문제도 대폭 줄였다.

차량에 장착하는 카메라는 차체 내 전방과 후방 등 온도변화가 높은 부분에 위치해 있다. 동작 시 모듈이나 카메라 장치 내부에서 발생되는 열 때문에 오작동과 제품 변형 등 문제점이 많았으나 신소재 개발로 이 문제를 해결할 전망이다.

동진쎄미켐, 알루미늄 대체하는 그래핀 방열소재 전장 부품 개발

그래핀은 2004년 발견돼 다양한 분야에서 주목 받는 소재다. 동진쎄미켐은 기존 알루미늄이 차지하던 방열부품을 점차 방열 특성을 극대화한 신소재로 다양한 부품을 대체하는 연구개발을 지속해왔다.

그래핀 2D구조
<그래핀 2D구조>

동진쎄미켐은 나노복합소재를 응용한 차량 내 각종 케이스, 모듈 등을 본격 상용화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