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방수기능 탑재한 '킨들 오아시스'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처: Amazon
<출처: Amazon>

아마존이 11일 성능은 높이고 가격은 낮춘 최고급 전자책 '킨들 오아시스' 태블릿의 새 버전을 공개했다. 신형 오아시스 킨들은 IPX8 등급으로 2m 수심에서 1시간 동안 견딜 수 있는 방수 기능을 갖춘것이 특징이다.

IT 전문매체 테크크런치는 “아마존이 최초의 전자책을 선보인지 10년 만에 마침내 해변에 갈 준비가 된 첫 번째 킨들을 내놨다”고 평가했다.

또 7인치 디스플레이에 오디오북 기능을 내장했으며, 한 번 충전으로 6주간을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 수명을 갖췄다고 아마존 측은 밝혔다.

외관도 기존 오아시스와는 달라졌다. 전용 페이지 넘기기 버튼을 오른쪽 베젤 쪽에 크게 만들었고, 뒷부분의 손잡이도 두껍게 해 실제로 책을 쥐고 있는 기분을 느낄 수 있게 했다.

아마존의 신형 오아시스 킨들은 기본형인 8GB 기기의 경우 250달러, 32GB 기기는 280달러로 책정됐다. 원래 오아시스 가격인 360달러에서 크게 낮아졌다.

김지혜 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