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바닥재 등 15개 제품 '환경성적표지' 인증 획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하우시스는 바닥재와 벽지 등 자사 15개 건축자재 제품이 '환경성적표지(EPD)' 인증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EPD는 친환경 소비문화 장려를 위해 환경부가 주관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운영 중인 제도다. 제품의 생산부터 유통·소비·폐기까지의 전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6대 지표로 평가해 제품에 표시한다. EPD를 받은 자재를 건축물에 적용하면 녹색건축인증(G-SEED) 평가 시 가점 혜택을 받을 수 있어 건축시장에서 수요가 늘 것으로 LG하우시스는 기대했다.

EPD를 받은 건축자재는 지아소리잠과 강마루 등 주거용 바닥재, EQ플로어·마제스타 등의 상업용 바닥재다. 여기에 시트·타일(PVC) 바닥재와 마루, 벽지는 업계 최초로 EPD를 획득했다. LG하우시스는 녹색건축인증 의무대상인 1000세대 이상 공동주택과 공공건축물 등을 중심으로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획득한 제품 영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환경성적표시(EPD) 인증을 받은 LG하우시스 제품들.
<환경성적표시(EPD) 인증을 받은 LG하우시스 제품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