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삼성전자와 스마트 가전 서비스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 아이 로고<사진 카카오>
<카카오 아이 로고<사진 카카오>>

카카오는 삼성전자와 스마트 가전 서비스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고 12일 밝혔다.

양사는 이날 카카오톡과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아이(I)'를 삼성전자 생활 가전제품에 연동, 스마트 가전 서비스를 함께 구현하는 것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MOU)을 교환했다.

스마트 가전 서비스는 카카오톡 메시지나 스마트 스피커 카카오미니로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생활 가전제품을 명령·제어하는 서비스다. 다양한 카카오 생활 밀착형 서비스, 음성 엔진, 대화 엔진(챗봇) 기술을 삼성전자 가전제품에 이용하게 된다.

여름철 차 안에서 '30분 뒤에 도착하니 집 좀 시원하게 해줘'라고 카카오톡 메시지나 음성으로 명령하면 에어컨이 미리 가동돼 이용자가 선호하는 온도와 습도를 맞추는 등 맥락 기반 가전 제어가 가능해진다. 냉장고 안 내용물을 확인한 뒤 레시피를 추천하거나 카카오톡 장보기로 부족한 식재료를 주문하는 것도 구현할 수 있다. 집 안에서 이용자 이동 경로·생활패턴·이용자 상태를 파악해 공기청정기, 에어컨, 로봇청소기 등이 자동 작동되는 시나리오도 예상 가능하다.

스마트 가전 서비스는 향후 '출근 준비' '취침 준비' 등 특정 상황에 대한 명령만으로 가전 이용자가 원하는 기능을 수행하도록 진화한다. 가전제품의 각종 소모품 상태와 교체 주기를 이용자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로 알려준다. 필요한 소모품을 직접 주문하고 기기 상태에 이상이 있을 때 해결 방법이나 AS 정보를 알려주는 등 똑똑한 사후 관리가 이뤄진다.

양사는 에어컨 켜고 끄기 등 개별 기기 기능을 음성 명령과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제어하는 것부터 협력을 시작한다. 향후 생활 맥락과 이용 패턴 학습에 기반한 종합 기기 제어도 구현한다.

김병학 카카오 AI부문 총괄부사장은 “삼성전자와 추가 제휴로 모바일(이동), 가전(홈) 영역에서 카카오 I를 많은 이용자가 경험하는 접점을 마련했다”면서 “삼성전자와 생활 혁신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성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 차별화된 스마트 가전 기술 리더십을 보유한 삼성전자와 진화한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카카오의 협력으로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사물인터넷(IoT)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할 것”이라면서 “소비자가 IoT 경험을 간편하고 다양하게 즐기도록 관련 기술과 서비스 개발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