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 장애인용 車·인공지능 로봇' 현대차 연구원들의 미래차 아이디어 한자리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각 장애인을 위한 주행장치, 심부름을 수행하는 생활 보조 로봇 등 현대기아자동차 연구원들의 열정과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미래 모빌리티가 한자리에 모였다.

현대기아차는 12일 경기 화성 현대기아차 남양 기술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제작한 신개념 미래 이동수단을 선보이는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이 청각 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시스템 '심포니'를 시연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이 청각 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시스템 '심포니'를 시연하고 있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은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내 열린 연구문화 조성에 기여하고 연구원들의 열정, 창의력을 끌어내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시작된 행사다. 4~8명의 연구원이 팀을 이뤄 이동수단과 관련된 아이디어를 직접 제안하고 실물로 제작해 경연을 펼친다.

올해 행사는 혁신적인 모빌리티 응용 기술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작품 구현에 중점을 뒀다. 앞서 현대기아차는 올해 3월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공모해 참신하고 독창성이 돋보이는 8개의 본선 진출 작품을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이 간단한 부착으로 휠체어나 자전거를 전동 모빌리티로 바꿔주는 '모토노프'를 선보이고 있다.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이 간단한 부착으로 휠체어나 자전거를 전동 모빌리티로 바꿔주는 '모토노프'를 선보이고 있다.>

본선에 오른 작품들은 △차량 내부에 탑재된 외부 자동세차 로봇 시스템 '더스트 버스터' △심부름은 물론 1인용 모빌리티로 활용 가능한 생활 보조 로봇 '로모' △간단한 부착으로 휠체어나 자전거를 전동 모빌리티로 바꿔주는 '모토노프' △차량 오염을 방지하고 외관을 보호하는 자동 전동차고 '쉘터' △청각 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지원 시스템 '심포니' △사고를 줄여주는 안전 운전 시스템 '착한자동차' △안전벨트 자동 착용 시스템 '팅커벨트' △차량 내부 공간의 자율적, 창의적 활용사례 '플루이딕 스페이스'이다.

현대기아차는 본선에 오른 8개 팀에 제작비 일체와 작업 공간 등을 지원했으며, 각 팀은 약 5개월의 기간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물로 제작했다. 이날 열린 행사에서 본선 진출 팀들은 직접 작품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시연,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심사위원단과 100여명의 직원 청중 평가단이 작품의 참신성, 완성도 등을 평가해 최종 순위를 매겼다. 최종 심사 결과 심포니가 대상을 수상했으며 로모와 착한자동차가 최우수상을, 나머지 5개 팀이 우수상을 차지했다.

현대기아차는 수상 작품들을 향후 국내 모터쇼 등 각종 사내외 행사에 전시함으로써, 연구원들의 독창적이고 재미있는 아이디어들을 홍보하는 동시에 현대기아차의 창의적인 연구개발문화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구성원들의 창작 의욕을 높이고 활발한 기술개발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년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수 연구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화성=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