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채권시장 외국인 두달 연속 매도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채권시장에서 외국인 매도세가 이어지고 있다.

12일 금융투자협회가 집계한 9월 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지난달 말 연 1.888%로 한 달 전보다 14.1bp(1bp=0.01%P) 상승했다. 5년물과 10년물 금리도 10bp 이상 올랐고 1년물은 6.0bp, 20~50년 장기물도 3.3~3.9bp 상승했다.

지정학적 리스크가 다시 부각된 데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보유자산 축소 결정까지 겹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외국인은 지난달 국채 1조5000억원, 통안채 6000억원 등 총 2조1700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8개월간 순매수를 지속하다가 8월부터 순매도로 전환했다.

지난달 채권 발행규모는 52조1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6000억원 증가했다. 회사채는 추석연휴를 앞둔 우량기업의 선제적 자금 조달 기조로 전월보다 3조3000억원(85.6%) 증가한 7조1000억원어치가 발행됐다.

장외채권 거래량은 시장금리의 변동성 확대 영향으로 8월보다 20조6000억원 늘어난 395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거래량은 18조8000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8000억원 증가했다.

국내 채권시장 외국인 두달 연속 매도세

<9월말 국고채 금리 (단위 : %, bp) / 자료:금융투자협회>

9월말 국고채 금리 (단위 : %, bp) /  자료:금융투자협회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