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전자조달지원센터'에 대전대 산학협력단 지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달청(청장 박춘섭)은 올해 처음 도입하는 전자조달지원센터로 대전대학교 산학협력단을 지정했다.

조달청, '전자조달지원센터'에 대전대 산학협력단 지정

전자조달지원센터는 조달청이 운영하는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 운영의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e발주 등 부대 서비스를 전담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대전대 산학협력단은 연말까지 사업을 인수 인계해 내년 1월부터 위탁 사무를 수행한다.

위탁 대상은 e발주 시스템 등 8개 사업, 31억원 규모이며 2019년에는 조달정보화 등 2개 사업(12억원 규모)이 추가된다. 조달청은 신규 발주 사업도 센터 사업 수행 능력을 판단해 추가 위탁을 검토하고, 조달정보화 핵심인 나라장터는 센터 운영 현황을 종합 검토해 위탁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 대전대가 보유한 해외 인프라와 정보통신기술(ICT) 전문 인력을 활용, 나라장터의 중장기 발전 전략을 모색하고 나라장터의 해외 수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박춘섭 청장은 “센터 지정으로 전자조달 시스템 운영의 전문성과 연속성을 확보해 보다 더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새롭게 시도되는 정부와 지역대학교간 협력 모델로 지역 인재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