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 현장 중심 인재 등용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경쟁률이 50대 1에 육박했다고 한다. 창업·벤처분야 전문성 발휘를 위해 민간에 개방하면서 민간인 지원이 특히 몰렸다. 총 49명 지원자 중 공직 출신은 2명 뿐이고, 나머지는 전부 벤처 CEO, 기업 임원, 교수 등 민간 출신자다.

중앙부처 1급이 할 수 있는 일이 많기도 하겠거니와, 부처 신설 직이다 보니 그만큼 상징성이 큰 자리다. 그래서 아무래도 경직성이 높은 '늘공(늘 공무원)' 보다는 자율성이 뛰어난 '어공(어쩌다 공무원)'이 어울리는 자리일 것이다.

문제는 창업·벤처 문화가 사실 정부 행정과는 거리가 멀다는 점이다. 우리나라 창업·벤처 형성 20년 동안 정부가 많은 일을 해왔다고는 하지만, 현장에선 여전히 '정부 때문에 되는 일이 없다' '정부만 방해하지 않으면 된다'는 이야기가 상식처럼 퍼져있다.

그만큼 벤처·창업시장에는 정부 불신이 강하다. 이번 민간인 대거 공직 지원도 이런 형편을 웅변해주는 증거이기도 하다. 그동안 가졌던 불만이나 이렇게 바꿔보자는 경험을 실제 행정으로 풀어보겠다는 의지가 드러난 것이기 때문이다.

이미 3명으로 압축돼 최종 인사검증에 들어갔다고 하지만, 최종 인사에선 기업을 잘 아는 기업인 출신 민간인이면 더 좋겠다. 장관은 인선 절차 중이고, 차관은 늘공이다. 또 하나 1급직인 중소기업정책실장은 다른 부처에 개방된 역시 늘공자리다.

장관이 누가되든 벤처·창업의 혁신을 꾀하면서 모두 공무원 참모만 데리고 일해선 현장성이 떨어질 수 있다. 민간에 개방한 자리답게 민간출신이되, 되도록 기업 생리를 알고 운영 경험까지 가졌으면 한다. 현장과 딱맞아 떨어지는 정책은 아니더라도 부합하려는 정책은 만들어질 수 있을 것이다. 한 가지 조건을 더하자면 자신이 창업해서 '죽음의 계곡'을 넘어본 이력이 있으면 더할 나위 없을 듯하다.

[사설]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 현장 중심 인재 등용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