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수입차 판매량 4개월째 1위…가장 많이 팔린차는 BMW '520d'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9월 수입차 시장에서 벤츠가 판매 1위를 차지하며 4개월째 독주하고 있다. 반면 지난달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는 BMW '520d'로 집계됐다.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 와인딩 코스를 주행 중인 BMW 뉴 5시리즈 (제공=BMW코리아).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 와인딩 코스를 주행 중인 BMW 뉴 5시리즈 (제공=BMW코리아).>

1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달 새로 등록한 수입차는 모두 2만234대로 8월보다 15.3% 늘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20.6%나 늘어났다.

브랜드별로는 벤츠가 5606대를 팔아 4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고, 이어 BMW(5299대)·랜드로버(1323대)·렉서스(1128대)·혼다(1022대)·미니(933대)·포드(832대)·크라이슬러(767대)·토요타(755대)·닛산(541대)·볼보(466대)·재규어(414대)·푸조(306대) 순이다. 특히 랜드로버는 '디스커버리 스포츠(Discovery Sport) TD4(판매량 600대)'는 불과 한 달 사이에 7위에서 3위로 네 계단이나 상승했다. 지난달 베스트셀링 모델은 8월에 이어 BMW '520d'(1382대)이 차지했다. 이 모델은 지난 8월 벤츠 'E클래스'를 밀어내고 왕좌에 오른 뒤 두 달 연속 선두를 지켰다. 이어 BMW '520d xDrive'(886대)와 벤츠 'E200'(854대)이 뒤를 이었다.

연료별로는 디젤차 점유율(46.7%)이 가솔린차(44.3%)를 두 달째 우위를 점했다. 최근 10%를 웃돌던 하이브리드차(HEV) 비중은 8.6%(1742대)로 떨어졌고, 전기차(93대)는 0.5%에 머물렀다. 국가별로는 독일 등 유럽 브랜드 비중이 72.8%까지 올랐고, 지난달 21%까지 뛰었던 일본차 비중은 18.3%로 낮아졌다. 미국 브랜드는 9%를 점유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