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정감사]김은경 환경부 장관, “물관리 일원화 속도 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조속한 통합 물관리 시행에 국회의 협조를 요청했다. 국토교통부 수량 관리 기능을 환경부로 이관하는 내용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

김 장관은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환경부 국정감사 모두발언에서 “통합 물관리에 대한 공론의 장이라 할 수 있는 국회 물관리 일원화 협의체가 성공적으로 출범했다”며 “가뭄, 홍수, 수질 등 당면한 물 문제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통합 물관리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국토교통부가 수량, 환경부가 수질을 담당하는 이원화된 물 관리체계를 환경부가 수량·수질을 통합해 관리하는 일원화 체계로 전환하기 위해 정부조직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국토부 수자원정책국과 국토부 산하 수자원공사를 환경부로 이관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지난달 구성된 여야 4당의 물관리 일원화 협의체는 오는 18일 2차 회의를 갖고 협의체 일정과 관련 쟁점 논의에 들어간다. 정부는 올해 시민단체, 정부기관, 전문가가 참여하는 통합물관리 비전포럼을 통해 '통합물관리 비전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이날 현안보고에서 △붉은불개미 유입 상황 및 조치계획 △학교 석면해체 관련 추진현황 △생리대 건강영향조사 추진현황을 발표했다.

김 장관은 “앞으로 국민의 환경권을 지키고 책임을 다하는 환경부가 되겠다”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