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취직 내정비율 7년 연속 상승…서비스업은 '구인난' 심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내년 봄 일자리 시장에 나오는 일본 대졸 예정자 취직 내정 비율이 7년 연속 증가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018년도 채용 상황을 조사한 결과(10월 2일 기준) 942개 응답 회사 가운데 내년 봄 입사를 내정한 대졸 예정자 인원은 11만6393명으로 올해 4월 채용 실적(11만5321명)보다 0.9% 많았다고 16일 보도했다.

일본기업들은 회계연도 시작일(4월 1일) 6개월 전인 10일 1일 채용 내정자를 확정한다.

인력난 심화 속에 채용 인원 증가세가 이어졌다. 다만 증가폭은 7년 사이에 가장 적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업종 간 인재유치 경쟁이 심화되면서 임금이 상대적으로 약한 육상운송 등 서비스업체 중심으로 내정자 수가 당초 계획을 밑돈 결과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분석했다.

분야별 내정자 규모를 보면 화학이 7.3%, 전기전자는 5.8% 각각 증가했다. 자율주행 분야 등에서 인력 수요가 크게 늘어난 자동차·부품 분야는 3.8% 늘어났다.

비제조업 내정자는 0.1% 증가에 그쳤다. 시황이 좋은 부동산·주택은 7.0% 늘었지만, 육상운송, 백화점·슈퍼 등 상당수 서비스업에서 내정자를 많이 확보하지 못해서다.

외식·기타 서비스 역시 2017년 실적에 비해 내정자는 3.6% 늘었지만, 계획치 85.7%에 그쳤다.

일손 부족이 심각한 육상운송은 계획의 77%만 내정할 수밖에 없었다. 후쿠야마통운그룹은 300명을 내정하려고 했으나 118명을 뽑는데 그쳤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